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setNet1_2

서대문 걷기 축제 '트레일 페스타', 가을 속으로 함께 걸어요

기사승인 2019.10.08  11:32:34

공유
default_news_ad2
   
▲ 서대문 걷기 축제 ‘트레일 페스타’ 포스터
[경제투데이] 서대문구가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서대문 걷기 축제인 ‘트레일 페스타’를 연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서대문50플러스센터가 올해 4월부터 고용노동부 ‘신중년 경력 활용 지역서비스’ 사업으로 진행한 ‘트레일 기반 희망선’ 프로그램을 마무리하면서 그간의 성과를 지역 주민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참고로 트레일은 오솔길을, 희망선은 주민이 자신들이 거주하는 곳에서 가장 효율적인 경로를 찾아 만든 보행로를 뜻한다.

21일부터 24일까지는 서대문구 내 곳곳의 트레일 코스에서 ‘희망선과 함께 걷기’ 7개 프로그램이, 25일 저녁 7시에는 서대문50플러스센터에서 미국 서부 종단을 다룬 영화 ‘와일드’ 무료 상영회가, 26일 오후 1∼5시에는 홍제천 길에서 ‘서대문 에코티어링 챌린지 대회’가 열린다.

걷기는 솜다리, 금강초롱, 얼레지, 노루귀A, 노루귀B, 보보, 산보 등 7개 프로그램이 1∼2회씩 진행된다. 길이는 최단 코스가 5.2km에서 최장 코스가 8.1km다. 걷기 소요시간은 모두 3시간 안팎이다.

‘에코티어링 서대문 챌린지 대회’는 초등부, 청년부, 장년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총 15개 팀을 시상하며 완주하는 팀에게는 다양한 경품도 증정한다. 이 밖에 이번 축제에서는 ‘희망선 활동 사진전’과 ‘트레일 관련 도서 전시회’도 감상할 수 있다.

앞서 서대문50플러스센터는 걷기 관련 활동 경력을 지닌 만 50세 이상 퇴직 전문 인력 12명을 ‘희망선 활동가’로 뽑아 올해 5월부터 주 1~2회씩 다양한 걷기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희망선 활동가’들은 서대문구와 인근 지역에서 다양한 걷기 좋은 코스를 개발하고 참가자들의 지속적인 걷기 활동을 이끌며 건강관리를 도왔다. 이들 활동가와 수강자들은 이번 ‘트레일 페스타’ 걷기 프로그램에 안내자로 함께 참여한다.

트레일 페스타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며 ‘서대문50플러스센터’ 홈페이지에서 참여 신청할 수 있다. 걷기는 코스별로 20명, 영화 상영은 50명, 에코티어링 챌린지는 100팀을 선착순 모집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대문50플러스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깊어 가는 가을, 걷기의 유익함을 체험하며 건강과 활력을 증진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