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setNet1_2

일찍 꽃 핀 사과 과수원, 재배 관리 이렇게

기사승인 2020.04.03  09:14:58

공유
default_news_ad2

- 기온 1~2℃ 살수시스템 가동, 중심화 80% 핀 뒤 인공수분

   
▲ 기상 분석(2.1~3.23.)에 따른 만개기 예측
[경제투데이] 농촌진흥청은 올해 사과 꽃이 빠르면 4월 초부터 필 것으로 보여 저온 피해 예방과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에서 올해 봄철 기상자료를 분석한 결과, 사과 꽃 피는 시기는 지난해보다 5∼10일 정도 빠를 것으로 나타났다.

‘후지’ 사과의 예상 만개기는 경남 거창이 4월 10일∼11일 경북 의성·안동·문경·영주, 강원 원주는 13∼14일 충북 충주, 경북 청송, 전북 장수는 18일∼20일 충북 제천·경북 봉화는 23∼24일 강원 평창은 4월 30일 이후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늦서리나 저온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서는 기상 예보를 청취해 저온 피해 예방을 위한 미세살수, 방상팬 등을 가동할 수 있도록 하고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해 인공수분과 꽃가루 운반 곤충을 준비해야 한다.

미세살수 시스템은 과수원 온도가 1∼2도가 되면 가동하고 해가 뜬 이후 중단한다.

기온이 영하일 때 물 뿌림을 중단하면 피해가 커지므로 충분한 물량을 확보해 대비한다.

인공수분은 꽃 중심화가 80% 정도 피었을 때, 암술머리에 이슬이 마른 후 실시한다.

검증되지 않은 외국산 꽃가루를 쓸 경우, 과수화상병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반드시 검증된 꽃가루를 사용한다.

결실률 향상을 위한 방화곤충은 인공수분을 실시하기 7∼10일 전 과수원에 놓아주며 방사 전 과수원 잡초에 핀 꽃을 미리 제거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박교선 사과연구소장은 “올해는 사과 꽃 피는 시기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저온 피해 예방과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과수화상병을 막기 위한 약제 방제와 검증된 꽃가루 사용, 그리고 방화곤충을 방사할 경우 과수원 간 이동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동준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