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setNet1_2

"수소차 50만 시대 온다"…현대차?효성 수소경제 첨병

기사승인 2020.05.04  12:00:14

공유
default_news_ad2
그래픽=최수아 디자이너© News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효성그룹이 린데그룹과 울산 용연공장에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설립하기로 하면서 수소경제 진입에 속도가 나는 모습이다.

물꼬는 현대자동차가 텄고 원군을 자처한 정부 정책 지원이 더해지면서 산업 전반에 수소경제 구축의 발판이 마련됐다. 수소의 친환경 가치와 산업 성장 가능성을 눈여겨 본 정부 정책 지원 덕에 1년 반만에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

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2030년까지 수소차 50만대 생산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2030년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이 연 2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시장 규모의 25%에 달하는 50만대 생산시설을 국내에 확충하겠다는 계획은 매우 공격적인 목표다.

수소차가 달리는데 필요한 에너지 생산시설이 없으면 어려운 목표지만 효성그룹과 린덴그룹이 대규모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에 나서면서 기반시설 확대도 속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수소 에너지 활용과 인프라 확대가 맞물려 돌아가며 수소경제 파이를 키우는 선순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성패를 얘기하기에는 이르다. 수소 생산 및 보급 한계가 있고 풀어야할 숙제도 상당하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3년만에 수소시대 문이 열렸지만 지속적이고 일관된 정책이 없으면 반짝 성과에 그칠 우려가 있다.

가장 큰 걸림돌은 수소경제에 대한 오해다. 이같은 오해를 풀지 못하면 진영 입맛에 따라 수소경제를 흔드는 빌미가 될 수도 있다.

일단 부생수소를 친환경으로 생산됐다고 보기 어려운 것은 물론 발생한 자리에서 곧바로 발전용으로 이용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지적을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효성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한 액화수소 플랜트 역시 부생수소를 활용한 생산시설이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철강제품 등 제조공정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한다.

그런데 부생수소를 곧바로 발전용으로 활용하려면 대규모 연료전지스택과 이를 저장할 전지가 필요하다. 기존 산업시설에 또 다른 형식의 발전시설을 지어야한다는 의미다.

"부생수소를 그 자리에서 쓰면 되는데 수소차에 공급하는 건 비효율적이다"는 시각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수소생산 방식의 비판 논리도 마찬가지다. 추가 수소 생산을 위해서는 화석 에너지를 투입해야 하는데 이를 친환경 에너지로 볼 수 있냐는 것이다. 친환경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하는 트렌드 변화를 감안하지 않아 나오는 오해다.

에너지 업계가 수소생산에 접근하는 방식은 혁신 기술에 기반한다. 예컨대 광활한 부지에 내리쬐는 태양광으로 물을 분해할 수 있는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수소를 수급하는 식이다. 여기에 미생물 생산 방식도 개발 중이다.

수소 생산에 화석연료가 투입되니 수소경제는 헛된 얘기라는 주장은 이같은 준비를 배제한 대안 없는 비판이다. 대안 없는 비판은 자칫 화석연료로 회귀하라는 의미로 여겨질 수도 있다.

수소충전소 운영성에 대한 의문도 따져 보면 설득력이 떨어진다. 일각에서는 현재 수소충전소 1기당 200㎏가량을 충전할 수 있는데 정부 로드맵에 따라 2030년 수소단가를 4000원으로 낮추면 하루 매출이 80만원에 불과해 충전소 확대가 불가능하다는 반론이 나온다.

문제는 해당 분석이 현재의 충전 용량에 2030년 수소단가를 곱해 나왔다는 점이다.

정부는 충전소 설비용량을 하루 1200㎏까지 상향 조정할 방침이다. 이를 기준으로 하면 충전소 하루 매출은 수소단가가 4000원일 때 480만원으로 뛴다. 단가가 맞지 않아 충전 인프라 구축자체가 어렵다는 비판 역시 현재의 관점으로 수익성을 따지는 단편적인 해석이다.

무엇보다 수소안전성에 대한 인식개선이 필요하다. 불길을 감지하면 곧바로 고압가스를 배출하는 방식으로 극한의 환경에서 폭발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설명은 소용이 없다. 시작단계인 수소생산 시설의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았으니 주민반대가 생기는 건 당연하다.

수소대중화는 장기전이다. 이런 오해들은 정부가 수소정책을 추진하는 컨트롤타워를 갖추고 안정성과 실효성을 검증하며 풀어야할 문제들이다.

경제계 관계자는 "수소는 산업·환경적인 측면에서 성장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일본과 중국도 일찌감치 수소경제를 선언했다"며 "수소정책을 진두지휘하는 컨트롤타워를 마련하고 4차 산업혁명 관점에서 장기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