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setNet1_2

익산시, 코로나19 공공일자리 본격화

기사승인 2020.07.13  10:28:32

공유
default_news_ad2

- 대학생 403명 투입 완료, 희망일자리사업 873명 단계별 투입중

   
▲ 익산시청
[경제투데이] 익산시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불황 극복과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공공일자리 사업에 본격 돌입했다.

먼저 코로나19로 인해 아르바이트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들을 위한 ‘대학생 단기 인턴사업’과 ‘대학생 일자리 사업’을 13일부터 시작했다.

지난 6월말 모집을 끝낸 두 사업은 각각 3.3대1과 4.8대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학생 단기 인턴’은 여름방학 동안 대학생들에게 직무체험을 통해 업무역량을 강화하고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이번에 선발된 303명의 대학생들은 13일부터 6주간 지역 내 공공기관, 사회적 기업, 사회복지시설, 지역아동센터 등에서 인턴으로 근무한다.

‘대학생 일자리 사업’은 방학기간 동안 지역 내 거주하고 있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행정체험 연수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 차원에서 모집인원을 당초 40명에서 100명으로 대폭 증원했다.

시는 소득수준, 봉사활동 시간, 다자녀 우선 등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100명을 최종 선발해 13일부터 6주간 시청 주요부서에 투입, 업무 보조 등 행정 체험 연수를 실시한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실직 등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취업 취약계층과 실직, 폐업 등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에게 기간제 일자리를 제공하는‘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에 총 873명을 모집했다.

지난 6월 26일부터 1주일간 모집한 결과 721명이 접수했고 그중 모집이 완료된 환경 정비 등 분야에 7월 20일부터 근무를 시작한다.

일부 인원이 미달된 분야는 오는 15일까지 2차로 다시 모집한다.

사업 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사람으로 취업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해 실직·폐업하거나 지역 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참여자로 선정되면 약 2~4개월간 근무하면서 월 89만원에서 179만원을 받게 된다.

시는 시민들의 관심을 제고하고 사업 홍보를 위해 관내 주요 행정게시대에 현수막을 게첨했으며 29개 읍면동 1천200여명의 통리장들 모두에게 안내문을 우편 발송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희망일자리사업은 특히 가장으로서 생계를 책임지는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만큼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기를 바라며 우리 시민 모두가 합심한다면 코로나19로 인한 어두운 그림자를 조속히 거둬낼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경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